[속보] '대역전' 펜싱 남자 에페 단체, 준결승 진출…한일전 성사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2:21

업데이트 2021.07.30 12:51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 권영준이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단체전 8강에서 스위스 선수를 상대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 권영준이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단체전 8강에서 스위스 선수를 상대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 8강에서 스위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로 이뤄진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8강에서 스위스에 44-39로 승리했다.

30-34로 뒤진 상황에서 9라운드 마지막 선수로 피스트에 오른 박상영은 3분 만에 44-39로 뒤집는 대역전극을 완성하고 팀을 준결승으로 이끌었다.

에페 대표팀은 이날 오후 1시 40분 열리는 준결승에서 일본과 격돌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