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35%, 국민의힘 28%…文대통령 지지율 40%" [갤럽]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1:47

업데이트 2021.07.30 14:35

정당 지지도 추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당 지지도 추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가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민주당은 경선 컨벤션 효과로 전주 대비 2%포인트 상승했고 국민의힘은 전주와 같은 지지도를 유지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도를 물은 결과, 민주당은 전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35%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전주와 같은 28%였다.

이로써 양당 지지도 격차는 오차 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으로 벌어졌다. 국민의힘 대표 경선이 본격화하기 직전이던 5월 넷째 주에도 양당은 이번과 같은 7%포인트 격차를 보인 바 있다.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각각 4%, 열린민주당은 3%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4%였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의 경우 '잘하고 있다'는 전주와 같은 40%, '잘못하고 있다'는 전주보다 2%포인트 오른 53%였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29%), 외교·국제 관계(17%), 북한 관계(5%) 등이 꼽혔다.

부정 평가 이유에는 부동산 정책(27%), 코로나19 대처 미흡(15%),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등이 언급됐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