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갯벌 지켜준 분들께 감사…공존의 삶 고귀"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09:22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한국의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갯벌을 지켜 오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30일 SNS에 "'한국의 갯벌'이 세계자연문화유산이 되면서 서천, 고창, 신안, 보성, 순천의 갯벌은 우리뿐 아니라 인류가 공동으로 보호하고 살려 나가야 할 '거대한 생명'이 되었다"고 말했다.

유네스코는 지난 26일 오후 중국 푸저우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갯벌'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한국의 갯벌'은 서천갯벌(충남 서천), 고창갯벌(전북 고창), 신안갯벌(전남 신안), 보성-순천갯벌(전남 보성·순천) 등 총 4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며 5개 지자체에 걸쳐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랑스러운 소식은 하루아침에 찾아온 것이 아니다. 많은 분들의 지혜가 있었고, 희생이 있었고, 필사적인 보호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서천 갯벌은 장항 국가산업단지 건설을 위한 매립 위기에 있었다. 다행히 2007년 갯벌매립이 백지화되었고, 그 대신 국가생태산업단지와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을 건립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후 서천 갯벌은 습지 보호지역으로 지정되었고, 지역 주민들은 빠른 발전보다는 자연과의 공존이라는 위대한 선택을 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순천 시민들은 순천만의 생태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1990년 후반부터 전신주 지중화, 흑두루미 희망농업단지 조성 같은 사업을 하며 생물 서식지를 꾸준히 지켜왔다. 지금 순천 전역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다. 이미 30여 년 전부터 갯벌의 소중함을 깨닫고 지켜온 시민들의 앞선 걸음이 없었다면, 흑두루미는 이미 오래전 우리 곁을 떠났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너무 익숙하면, 그 가치를 잘 깨닫지 못하고 잊을 때가 있다. 우리는 그것을 잃고 나서야 '아차' 하며 후회하기도 한다. 갯벌은 우리에게 생명과 생계를 나눠주었다. 우리 모두의 삶은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필요하지 않은 삶은 없다. 공존의 삶은 불편하지만 고귀하다. 잘 지키고, 상생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