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Focus] 청정 환경·다양한 인프라·편리한 교통전망 좋은 원주 정남향 전원주택용 땅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00:05

지면보기

03면

술미한솔 토지는 저수지 조망을 할 수 있는 데다 주변 교통·생활시설도 풍부해 수요자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술미한솔 토지는 저수지 조망을 할 수 있는 데다 주변 교통·생활시설도 풍부해 수요자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전원택지시행사인 한마음이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 대안리 일대에서 술미한솔 토지를 분양한다. 이 토지는 청정 지역과 병원, 대형마트, 초중고, 대학교 등 다양한 인프라, 교통 호재의 삼박자와 탁월한 전망과 탁 트인 시야, 정남향 위치, 만수 면적 약 12만㎡의 계곡형 저수지 등을 두루 갖춰 수요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술미한솔

이 토지는 원주시 남서쪽에 있어 도심과 가까이 있다. 사방이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고 대안저수지가 내려다보인다. 또 이마트 (6.3km), 원주 연세 세브란스병원(11.2㎞), 원주역(6.5㎞), 원주시청(13.5㎞), 한라대(6.0㎞), 연대 미래 캠퍼스(7.9㎞), 강릉원주대 (8.2㎞) 등 도시 편리성과 함께 쾌적한 전원생활을 누릴 수 있다.

혁신·기업도시 인접 신흥 개발지

1, 2차 영동고속도로와 KTX 강릉선, 안동선 확장 개설로 원주에서 서울 청량리까지 통근 거리 40분대로 서울 접근성이 크게 향상됐다. 저렴한 비용으로 서울을 벗어난 지방 도시의 편안 인프라와 쾌적한 주거를 동시에 만끽할 수 있다.

원주시청 및 법조단지, 혁신도시, 기업도시와 인접한 신흥 개발 지역이고 원주 연세대 미래 캠퍼스 등 3개 대학과 인접한 농촌 지역에 자리 잡았다.

특히 원주시는 사업지 인근 자연녹지 7만8224 ㎡에 444억 원을 들여 새로운 유형의 흥업지구 맞춤형 대학타운인 ‘흥업청년특별지구’ 조성을 준비 중이다.

2차 분양 토지도 즉시 건축 가능

원주는 강원도에서 유일하게 원주 혁신도시와 기업도시가 한 곳에 모여 있고 개발 호재도 풍부하다. 원주시가 추진 중인 주요 개발 사업은 30개이며, 예산은 3조5000억 원에 달한다. 눈길을 끄는 것은 지난 1월 5일 개통된 신 원주역과 서원주역이다. 남원주역은 원주~제천 복선 전철 사업으로 마련된 신설역으로 시속 250km의 준 고속철이 투입되면 서울 청량리까지 30분 이내로 이동할 수 있다.

원주역은 KTX 안동선(청량리-안동), 원주~제천 복선 전철, 여주~원주 수도권 전철까지 3개 노선이 오가는 환승역으로 자리 잡을 예정이다.

2차 부지는 약 7987㎡로 주택 용지로 바로 건축하거나 추후 건축할 수 있다. 1차 부지에는 즉시 입주 가능한 주택이 있다. 분양가는 3.3㎡당 59만 원부터 시작된다. 기초토목공사를 완료한 택지는 매수자 용도에 맞게 다양하다.

분양업체 측은 “토지 정남향 방향에는 저수지가 한눈에 들어오는 금계포란형 토지로 인근에 축사나 기타 유해 시설이 없어 청정 자연환경을 갖췄다”며 “현재 분양 단지 내 도로포장이 끝났고 기본 인프라도 풍부해 조기 마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문의 02-539-3642, 033-763-7801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