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경영] AI·OLED 등 미래 기술분야에 적극적 투자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00:05

지면보기

03면

LG그룹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한다. 가전·전기차배터리·석유화학 등의 주력 사업은 질적 성장에 집중하고, AI 등 미래 기술 분야는 적극적인 투자로 경쟁력을 강화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배터리 연구원. [사진 LG그룹]

LG그룹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한다. 가전·전기차배터리·석유화학 등의 주력 사업은 질적 성장에 집중하고, AI 등 미래 기술 분야는 적극적인 투자로 경쟁력을 강화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배터리 연구원. [사진 LG그룹]

LG그룹이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라 주력사업과 성장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고 있다. 가전·전기차배터리·석유화학 등의 주력 및 성장사업은 사업 가치를 높이는 질적 성장에 집중한다. 반면 인공지능(AI)·OLED·바이오 등 미래 기술 분야는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대내외적으로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LG그룹

LG는 AI를 미래 핵심 성장동력의 기반이 될 것으로 보고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를 확대한다. 2018년 실리콘밸리에 출범한 LG그룹의 벤처투자사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지난해에만 AI 관련 스타트업 9곳에 투자했다. 로봇·자율주행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하고 있지만, AI 관련 비중이 80%에 달한다.

LG는 지난해 말 인공지능 전담조직 LG AI연구원을 설립했다. LG AI연구원은 최신 AI 원천기술을 연구하고, 그룹사 간 AI 전략 및 기술개발을 조율하는 허브 역할을 수행한다. 또 내부 AI 마스터 100명을 육성하고, 외부 전문가 채용에도 나선다.

LG 계열사들도 AI 조직을 강화하며 미래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2017년 CTO 부문 산하에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했다. LG CNS는 2019년 4월 AI빅데이터 연구소를 설립해 이미지 인식, 음성 인식, 언어지능 기술 등을 활용해 제조·유통·금융 분야 고객사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소프트뱅크벤처스가 AI 분야 유망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조성한 3200억원 규모의 ‘그로스 엑셀러레이션 펀드(Growth Acceleration Fund)’에 LG전자·LG화학·LG유플러스·LG CNS 등 4개 계열사가 200여억원을 공동 출자해 투자한 데 이어 올해 1800억원 규모로 조성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퓨처 이노베이션 펀드(Future Innovation Fund)’에 주요 출자자로 참여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