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경영] 'H-모빌리티 클래스' 대학생 850명 선발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00:05

지면보기

02면

현대자동차가 내년까지 싱가포르 서부 주롱(Jurong) 산업단지에 건립할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센터’의 조감도. 미래 모빌리티 산업 전반을 혁신할 새로운 사업 및 기술을 개발·검증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랩(Lab)이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가 내년까지 싱가포르 서부 주롱(Jurong) 산업단지에 건립할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센터’의 조감도. 미래 모빌리티 산업 전반을 혁신할 새로운 사업 및 기술을 개발·검증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랩(Lab)이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가 미래 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이끌어갈 인재 양성에 나선다. 지난달 현대차는 차량 전동화 및 자율주행차 분야의 국가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국내 이공계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H-모빌리티 클래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H-모빌리티 클래스는 차량 전동화, 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 분야의 핵심 기술을 교육하는 프로그램이다. 현대차는 프로그램 참가자로 이공계 대학(원)생 85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현대차는 차량 전동화 및 자율주행 분야의 전문 지식을 온라인 강의를 통해 무상으로 제공한다. 교육생들은 모집 분야별로 연료전지·배터리·모터 등 차량 전동화 분야와 제어·네트워크 등 자율주행 분야의 전문적인 교육을 받는다. 기본 과정을 수료하고 평가에 합격한 교육생에게는 현대차·현대엔지비 명의의 ‘직무능력 인증서’가 수여된다. 심화 과정을 수강하는 교육생 중 우수 학습자로 선발되면 추후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의 관련 직무분야 채용 지원 때 서류전형을 면제받는다.

현대차기아는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할 혁신적인 아이디어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5월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로 11년째를 맞은 발명의 날은 국내 자동차 업계의 대표적인 R&D 지식 경연 행사로 꼽힌다.

현대차기아는 도출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선별해 특허 출원 및 포상을 시행해 왔다. 발굴된 혁신 기술들은 차량 상품성 향상과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현대차기아에서 특허로 출원한 3100여 건의 사내 발명 아이디어 중 자율주행, UAM, 차세대 배터리, 전동화 파워트레인 등 미래 기술 분야에서 총 19건의 특허 제안이 1차 후보에 올랐고, 이 중 상위 8건을 우수 발명으로 최종 선정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