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경영] 농민·소비자 모두가 이익되는 선순환 유통구조 구축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00:05

지면보기

07면

농산물 생산자의 판로를 제공하는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전남 고흥군과 함께 고흥군의 주요 농산물인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한 ‘고흥 마늘 농가 돕기 기획전’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 롯데쇼핑]

농산물 생산자의 판로를 제공하는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전남 고흥군과 함께 고흥군의 주요 농산물인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한 ‘고흥 마늘 농가 돕기 기획전’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 롯데쇼핑]

많은 농가가 우수한 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하고도 판매하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자체와 유통사가 발 벗고 나섰다.

롯데쇼핑

롯데마트는 올해 30개 기관 및 지자체와 40여 회 200억원 규모의 협업을 진행했다. 농민이 판로 및 수익에 대한 걱정을 덜고 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상반기에도 20여 개 지자체 및 기관과 연계해 사과·대파·광어 등 3000t 규모의 물량으로 1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롯데마트가 지자체와 협업하는 주요 이유는 농민을 위해서다. 농민은 생산에만 집중해야 품질 좋은 상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하반기에는 농민, 지자체와 유통사, 소비자가 모두 이익인 선순환 구조를 본격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우선 생산 최장 6개월 전 과거 생산량과 기후, 개화 등을 분석해 해당 농산물의 작황을 예상하고 어려움이 예측되는 농가가 위치한 지자체와 사전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내·외부 이해관계자 간 선순환 구조가 구축되면 농민은 판로 확보를 통한 안정적인 수입 확보가 가능하며, 유통사는 취급 품목의 가치가 향상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더불어 지자체는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상품 가치 향상에 기여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지자체와 사전 협업을 통해 생산된 농산물을 시세보다 약 20% 저렴한 수준으로 구매할 수 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