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학력저하 심각, 초·중·고 203만명에 무료 보충수업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00:02

지면보기

종합 08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학생들의 학습 결손과 격차가 심각한 가운데 교육부가 대책을 내놨다. 교사가 방과후에 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무료 보충수업을 하고 대학생을 동원해 지도하겠다는 내용 등이다. 하지만 인력 충원 방법과 교육 목표가 불분명해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정부, 내년까지 예산 6757억 투입
교사·대학생이 방과후 3~5명 지도
수업인력 어떻게 확보할진 미지수

29일 교육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 회복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지난달 2일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자 교육부가 학습 결손 대책을 내놓겠다고 한 지 두 달여 만이다. 당시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학업성취도평가에서 중·고생의 수학 기초학력 미달률이 13%를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학습결손 등 진단에 따른 맞춤 지원 (예시).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학습결손 등 진단에 따른 맞춤 지원 (예시).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이번 교육부 방안의 핵심은 기초학력이 떨어지는 학생을 교사나 대학생들이 별도 지도한다는 것이다. ‘학습 도움닫기 프로그램’이다. 교사가 방과후나 방학 중에 학습 결손이 있는 학생 3~5명을 집중 지도한다. 수강료는 정부 예산(특별교부금) 5700억원을 통해 178만여 명에게 전액 지원한다. 올해엔 2200억원을 들여 69만 명을 지원하고, 내년엔 3500억원을 지원해 109만 명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전국 초·중·고생 대비 올해는 12.9%, 내년엔 20.5%에 해당한다.

이와 함께 교육대와 사범대 등 대학생과 지역 강사를 활용한 ‘예비교원 튜터링’ 사업도 진행한다. 대학생 튜터가 학생 4명을 맡아 월 40시간씩 4개월간 보충학습과 상담을 한다. 예산 1057억원을 들여 튜터 2만여 명을 확보하고, 내년에 24만 명을 지원한다. 참여 대학생은 근로장학금(시간당 1만1000원)을 받고, 봉사활동 시간도 인정받는다.

교육부는 내년까지 도움닫기 프로그램과 예비교원 튜터링을 합쳐 약 203만 명이 학습 지원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체 학생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지난해 학업성취도평가에서 나타난 기초학력 미달 학생의 3배 이상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문제는 보충수업을 담당할 인력을 어떻게 확보하느냐다. 교사로서는 등교와 원격수업이 병행되는 데다 방역으로 업무 부담이 과중되고 있는 가운데 별도 보충수업까지 맡아야 한다.

교육부는 교사 확보 방법에 대해선 교육청과 각 학교에 공을 넘겼다. 교육부 관계자는 “시·도 교육청이 각 학교와 협의해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교사 수급은 교육청 설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보충수업에 참여할 학생을 어떻게 선정할 것인지도 불명확하다. 일정한 기준이 있는 것이 아니라 교사 진단과 추천, 희망 학생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어떤 교사를 만나는지에 따라 보충수업 대상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시·도 교육청에서 자체 계획을 수립할 때 그런 사항을 포함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요청과 협조를 당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보충수업을 통해 달성하려는 목표가 불명확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교육부는 이번 방안을 발표하면서 “코로나19 이전의 학습 성취도를 회복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설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을 얼마나 줄일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어느 정도로 낮출 것인지는 말하기 곤란하다”며 “2학기부터 내년까지 집중 지원해 분석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