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벽화' 본 하태경 "성희롱이다, 페미니스트 文 나서라"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20:40

업데이트 2021.07.29 21:28

서울 종로의 한 중고서점 건물 외벽에 '쥴리 벽화'가 내걸려 정치권 논란으로 떠오른 상황에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벽화를 그린 건물 주인의 행동을 성차별로 규정했다. '페미니스트'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 여성 의원들이 나서야 한다는 게 하 의원의 생각이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뉴스1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뉴스1

29일 벽화를 그리도록 한 중고서점 건물의 주인 여모씨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쥴리'가 아니라고 주장해 편안한 마음으로 그림을 그렸다고 했다. 여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슈의 중심에 있고 부인 김건희씨가 '나는 쥴리가 아니고 동거한 사실도 없다'고 해서 편안하게 그린 것뿐"이라며 "김건희씨는쥴리가 아니라고 하는데 윤 전 총장 팬들이 와서 '김건희가 맞는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씨는 "김건희씨가 '쥴리'가 맞는다고 인정하면 내리겠다"며 "쥴리가 아니라고 하면 내릴 필요가 뭐 있겠느냐"고 말했다. 윤 전 총창 측이 '쥴리' 논란을 정리하면 자신도 그에 따라 입장을 취하겠다는 말이지만, 사실상 벽화를 없애라는 요구는 거부한 셈이다.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29일 오전 보수 성향 단체 회원과 유튜버들이 벽화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29일 오전 보수 성향 단체 회원과 유튜버들이 벽화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하 의원은 '막돼먹었다'라며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던 '면접장 성희롱' 사건들과 전혀 다르지 않은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페미니스트를 자처하시는 문재인 대통령님, 침묵하지 말고 나서달라"라고 했다.

김씨를 둘러싼 '쥴리' 논란을 이용해 벽화를 만들고, 윤 전 총장 측이 '쥴리'를 인정하지 않는 이상 벽화를 없앨 이유가 없다는 여씨의 태도는 면접장에서 여성을 상대로 발생하는 성희롱 사건과 비슷하다는 게 하 의원의 견해다.

하 의원은 여권을 겨냥해 "민주당 여성 국회의원 여러분도 침묵하지 말고 나서달라"라며 "여성가족부 장관님과 여성단체 여러분도 함께 나서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