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공유플랫폼, 카카오와 손잡고 무인매장 간편결제 도입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8:57

도시공유플랫폼과 카카오는 29일 카카오톡 지갑 큐알 코드를 무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주일 카카오 부사장(왼쪽)과 박진석 도시공유플랫폼 대표. 사진 도시공유플랫폼

도시공유플랫폼과 카카오는 29일 카카오톡 지갑 큐알 코드를 무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주일 카카오 부사장(왼쪽)과 박진석 도시공유플랫폼 대표. 사진 도시공유플랫폼

동네 슈퍼마켓에서도 카카오 무인 결제가 가능해진다. 무인 상점 솔루션을 제공하는 도시공유플랫폼은 카카오와 손잡고 자사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상점과 스마트슈퍼의 디지털화 사업에 카카오톡 지갑 큐알(QR) 코드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도시공유플랫폼과 카카오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무인편의점에서 업무 제휴 협약식을 열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소상공인 무인점포에서도 매장 출입 및 전자출입명부 관리, 카카오 간편 결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도시공유플랫폼은 정부 규제 샌드박스로 선정된 무인 주류판매 기술특례 기업으로 경기도 성남시에서 24시간 운영하는 무인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다. 도시공유플랫폼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추진하는 스마트상점 및 스마트슈퍼 사업의 기술 공급업체로 선정돼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박진석 도시공유플랫폼 대표는 “카카오와의 업무 협약으로 소매장 무인화 사업에 큰 지원군을 얻었다”며 “소매장 스마트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일 카카오 부대표는 “도시공유플랫폼과 프로젝트를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면서 “골목상권 소상공인이 가게 경영에서 노동력은 줄이고 수익은 더 낼 수 있도록 기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