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자매 '킴-콩' 4강행, 접전 끝 세계 2위 日 꺾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8:28

업데이트 2021.07.29 18:35

명승부 끝에 코트에 쓰러져 환호하는 김소영과 공희용. [AP=연합뉴스]

명승부 끝에 코트에 쓰러져 환호하는 김소영과 공희용. [AP=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이 세계 2위 일본팀을 꺾고 4강에 올랐다.

김소영-공희용(세계랭킹 5위)은 29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복식 8강전에서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를 2-1(21-14 14-21 28-26)로 꺾었다. ‘킴-콩’이라 불리는 두 선수는 3세트에서 듀스 접전 끝에 명승부를 연출했다.

명승부 끝에 승리하고 환호하는 김소영과 공희용. [AFP=연합뉴스]

명승부 끝에 승리하고 환호하는 김소영과 공희용. [AFP=연합뉴스]

1세트를 21-14로 따낸 김소영-공희용은 2세트를 14-21로 내줬다. 3세트 15-16부터 접전을 이어갔다. 매치포인트를 내준 뒤 19-20으로 따라붙었고, 기어코 20-20 듀스를 만들었다.

계속해서 듀스 접전이 이어졌다. 리드를 내주면 따라 붙었다. 26-26에서 매치포인트를 잡은 김소영-공희용은 상대 범실을 유도하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두 선수는 코트에 누워 환호했다.

김소영-공희용은 4강에서 세계 1위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일본)와 세계 3위 천칭천-자이판(중국)의 8강전 승자와 맞붙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