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벽화’ 與도 우려…국회부의장 “자진 철거해 달라” 요청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7:34

업데이트 2021.07.29 18:08

서울 종로구 소재 한 중고서점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진 것에 대해 여권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뉴스1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2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쥴리 벽화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쥴리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가 유흥업소 접객원 출신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 거론되는 이름이다. 김씨는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며 루머를 직접 부인했다. 윤 전 총장 측 캠프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김 부의장은 “시중에 떠도는 내용을 공개 장소에 게시해 일방적으로 특정인을 조롱하고 논란의 대상이 되게 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누굴 지지하느냐 아니냐를 떠나 이는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 이후 가정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는 선거 과정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검증돼야 할 일”이라며 “정치와 무관한 ‘묻지 마’식 인신공격은 자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 페이스북 캡처

김상희 국회부의장 페이스북 캡처

이날 논란이 된 서점 인근에는 일부 보수 및 진보 성향 유튜버 등이 차량 등을 이용해 1인 시위 등을 하고 있다. 이들 사이에서 고성이 오가고, 실랑이도 빚어져 경찰이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김 부의장은 “또 다른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며 “벽화를 설치한 분께서는 성숙한 민주주의, 품격 있는 정치 문화 조성을 위해 해당 그림을 자진 철거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여성혐오적 흑색선전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SNS에서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들이 나서서 지지자들에게 중단을 요청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뒷짐 지고 가만히 있는 태도는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는 의도나 다름없게 느껴진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