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사과' 野시위장 찾은 윤석열 "文, 최대 수혜자…입장표명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5:25

업데이트 2021.07.29 15:50

야권 대권주자들이 잇따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관련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1인 시위 현장을 찾았다.

정 의원은 29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1인 시위를 열고 "유구무언은 문 대통령의 유일한 위기 탈출 매뉴얼인가"라며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격려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격려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 의원은 "(드루킹 사건은)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하고 민주주의 본령을 유린하는 중대범죄"라며 "김경수는 문 대통령의 그림자이자 가족 같은 사람으로, 몰래 대선 여론조작을 벌였다는 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약 4시간가량 이어진 시위 현장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순으로 잇따라 방문했다.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현장을 찾은 윤 전 총장은 정 의원에게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며 "선거는 민주주의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고, 여기에 중대한 불법이 대법원에서 최종 확정판결이 난 이상 국가의 최고책임자로서 국민께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여론조작 측면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과는 비교가 안 되는 것"이라며 "정부의 정통성에도 국민이 심각한 의문을 갖게 되는 것이라 선거의 최대 수혜자로서 반드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최 전 원장도 10시 40분쯤 현장에 도착했다. 최 전 원장은 "대통령께서 분명한 입장 표명과 사과를 안 하신다면 앞으로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며 "적극적인 책임 유무를 떠나 (입장을) 분명히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게 제 입장"이라고 밝혔다.

'드루킹 사건' 최대 피해자를 자처해온 안 대표는 정 의원을 찾은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당선 확률이 높았다고 해도 올림픽 금메달 유력 후보가 도핑해도 괜찮단 말인가"라며 "이 정권은 정통성이 훼손된 게 아니라 처음부터 정통성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