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쥴리 벽화에 "다들 미쳤다, 저질들…광적 폭력성 두렵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5:08

업데이트 2021.07.29 17:19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이른바 '쥴리 벽화' 논란과 관련해 "다들 미쳤다. 저질들"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서울 종로구 한 골목 서점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일었다. '쥴리'는 김씨 관련 루머에 언급된 이름이다.

28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 종로 12길의 한 건물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강정현 기자

28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 종로 12길의 한 건물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강정현 기자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아무리 정치에 환장해도 그렇지 저 짓을 하는 이들, 그 짓에 환호하는 이들의 인성에 기입된 정치적 폭력성이 나를 두렵게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 자체도 무섭고 섬뜩한 일이지만, 무엇보다 그 바탕에 깔린 여성혐오가 혐오스럽다"며 "그 지지자들의 광적인 행태는 민주당이 이미 역사적 반동의 세력이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서점 외벽에 그려진 벽화는 총 6점으로, 첫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 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혔다. 두 번째 벽화에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가 적혔다.

서점 사장이자 건물주로 알려진 A씨는 윤 전 총장의 출마 선언에 분노해 이 같은 그림을 그리도록 한 것이라면서도 "정치적 이유는 아니다"는 입장을 지인에게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피해자에 대한 인격 말살"이라며 "정치적으로 나쁜 의도가 명확하다"고 언론에 입장을 밝혔다. 또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김씨의 쥴리 논란에 대해서도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