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형 100m 한국 새역사 쓴 황선우 "ITZY 만나고 싶어요"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2:42

업데이트 2021.07.29 12:55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을 준비하고 있다. 황선우는 47초 82의 기록으로 5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을 준비하고 있다. 황선우는 47초 82의 기록으로 5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새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또 한 번 가능성을 보여줬다.

황선우는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로 8명 중 5위를 기록했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1952년 헬싱키에서 은메달을 딴 스즈키 히로시(일본) 이후 69년 만의 최고 성적이다. 메달 사냥엔 실패했지만 '수영 괴물' 케일럽 드레슬(25·미국)과의 대등한 레이스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드레슬은 47초02의 올림픽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는 경기 뒤 인터뷰에서 "후련하다. 어제(준결승)와 비교하면 아쉬움은 있지만 멋진 선수들과 함께해 영광이었다. (전략은) 따로 없었다. 그냥 온 힘을 다하자는 생각이었다. 힘들지만 참고 계속 최선을 다해 좋은 기록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100m는) 스피드감이 있어서 재밌다. 물론 200m도 좋아한다. 둘 다 정이 가는 종목"이라며 "웨이트트레이닝을 더 해 근력을 유지하면 더 나아질 거라고 생각한다. 100m 선수들은 단거리를 뛰다 보니 다들 몸이 좋다. 나도 천천히 키워 나가야겠다"고 강조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 엄청난 반응속도로 초반 레이스를 주도했다. 결승전에서도 반응속도가 0.58초로 0.60초를 기록한 드레슬보다 더 빨랐다. '제2의 박태환'이라는 수식어가 어느새 이름 앞에 붙었다. 그는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좋은데, 황선우라는 이름을 기억해주시면 더 좋지 않겠나"라며 "민첩성은 있다고 본다. 반응속도가 좋은 건 그만큼 도움이 된다. (만나고 싶은 아이돌은) ITZY다. 응원 글을 직접 올려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남은 50m는 주 종목이 아니라 많은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몸을 낮췄다. 황선우는 30일 오후 자유형 50m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 마지막 레이스다.

한편 황선우는 한국 자유형 100m 역사를 새롭게 썼다. 전날 열린 준결승에서 47초56으로 닝쩌타오(28·중국)가 2014년에 수립한 아시아기록(종전 47초65)을 갈아치우며 결승 무대를 밟았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진출한 건 그가 처음. 아시아 선수가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건 1956년 멜버른 대회 때 일본의 다니 아츠시(7위) 이후 65년 만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