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화 이어 '나이스 쥴리' 뮤직비디오도…"국모 꿈꾸는 여인"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1:33

업데이트 2021.07.29 12:23

유튜브 채널 '백자tv' 캡처

유튜브 채널 '백자tv' 캡처

서울 종로구 소재 한 헌책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인 가운데 이번에는 김씨를 겨냥한 듯한 가사의 노래를 담은 뮤직비디오가 온라인에 게시됐다.

29일 오전 가수 백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백자tv’에서는 ‘나이스 쥴리’라는 곡의 뮤직비디오가 게시됐다. 채널에는 가수 백자가 기타를 치며 이 노래를 부르는 영상,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담은 영상 등도 게시돼 있다.

백자tv는 뮤직비디오 영상에 “이사람tv와 협업으로 제작한 뮤비”라며 “치열한 공방전에 돌입한 쥴리. 후대에 쥴리전이라는 판소리가 전해지지 않을까 싶다”고 글을 올렸다.

쥴리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가 유흥업소 접객원 출신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 거론되는 이름이다. 김씨는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며 루머를 직접 부인했다.

이 노래에는 “나이스 쥴리, 르네상스 여신”, “볼케이노 불꽃, 유후 줄리”, “서초동 나리들께 거저 줄 리 없네”라는 등의 가사가 담겼다. 또 윤 전 총장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사용하는 ‘춘장’을 언급하며 “춘장의 에이스”라거나 “그 엄마에 그 딸”이라는 가사도 담겼다. 이밖에 “국모를 꿈을 꾸는 여인”, “욕심이 줄 리 없는 쥴리”라는 등의 가사도 있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스1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스1

이 채널에는 ‘윤짜장 특집송 23곡 대방출’이라는 제목의 영상도 게시됐다. 백자tv는 “국격을 완전 말아 드신 윤짜장과 그 주변 분들께 이 23곡을 바친다”고 했다. 해당 영상들의 댓글에는 윤 전 총장과 김씨를 비난하는 댓글이 다수 달렸다.

앞서 서울 종로구 소재 한 헌책방의 외벽에는 김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하기도 했다.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거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적혀 있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지난 27일 김씨를 향해 제기되고 있는 무차별한 음모론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날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행위를 용인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고, 또 다른 대선 주자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의혹 제기를 빙자한 ‘친문’의 막가파식 인권침해”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