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8년 연속 건설업계 순위(시공능력평가) 1위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1:32

업데이트 2021.07.29 11:34

건설업계 순위를 나타내는 건설사 시공능력평가에서 삼성물산이 8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평가한 2021년도 시공능력평가 결과 삼성물산이 시공능력평가액 22조5640억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위 대림은 회사분할로 일시적 하락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과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 평가한 후 시공능력평가액(시평액)을 산출하는 제도다. 시평액은 매년 7월 말 공시되고 8월 1일부터 적용된다.

시평액은 공사 발주자가 입찰제한을 하거나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 제도를 운용할 때 기준으로 활용된다. 삼성물산은 2014년부터 8년 연속 시평액 1위 자리를 유지했다.

2위는 작년과 같이 현대건설(11조4000억원)이 차지했고, 3위는 작년 4위였던 GS건설(9조9000억원)이다. 지난해 3위였던 대림산업은 8위로 내려갔다. 대림산업에서 기업분할을 통해 DL이앤씨가 됨에 따라 신설법인으로 분류돼 실질자본금이 작년보다 3조원 이상 낮게 책정됐다. 내년부터는 기존 평가방식을 적용받아 순위를 회복할 전망이다.

DL이앤씨의 순위 하락으로 작년 4∼8위 업체들은 순위가 1단계씩 상승했다. 5위인 대우건설(8조7000억원)을 인수할 예정인 중흥그룹 소속 건설사인 중흥토건(2조원)은 작년보다 2계단 내려간 17위, 중흥건설(1조1000억원)은 5계단 하락한 40위를 기록했다.

올해 34위를 기록한 반도건설(1조3000억원)은 작년보다 순위가 20위 하락했고, 부영주택(1조5000억원)은 14위 상승한 27위로 뛰어올랐다. 부영주택은 이전에 마이너스였던 경영 평점이 이번에 플러스 전환돼 순위가 다소 크게 바뀌었다.

올해 시공능력평가를 신청한 건설업체는 총 7만347개사로, 전체 건설업체 7만7822개사의 90%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