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 이미 중간선거 개입…사이버공격이 실제 전쟁으로 번질 수도”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06:4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가 내년 중간선거에 이미 개입하고 있다면서 사이버 공격이 실제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27일(현지시간)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인근의 버지니아주에 있는 국가정보국(DNI)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허위정보가 점점 더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러시아가 이미 미국의 2022년 중간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주권을 완전히 침해하는 것”이라면서 “허위정보는 사람들이 사실을 평가하고 결정 내리는 걸 더 어렵게 만든다”며 정보국이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또 사이버 공격이 언젠가는 실제 전쟁(shooting war)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랜섬웨어 공격 등 사이버 위협이 현실 세계에서 어떤 피해와 파괴를 일으킬 수 있는지 봤다”며 “결국 실제 총격전으로 끝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생각한다”고 우려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가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에서도 사이버 공격과 랜섬웨어 공격을 주요 의제로 다뤘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초 발생한 마이크로소프트(MS) 이메일 해킹 사건의 배후로 중국을 지목하고 중국 정부가 해커를 보호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도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이날 연설에서 지난달 푸틴 대통령과의 만남을 거론하며 “그는 여러분이 그의 팀보다 더 낫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게 그를 굉장히 괴롭힌다”고 말했다.

또 직원들에게 “여러분이 하는 일을 절대로 정치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보기관의 정치 중립을 약속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