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금리' 동결한 美연준 "경제 진전됐지만 자산매입 계속"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05:21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F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F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현행 '제로 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대해서는 전향적 태도를 보이면서도 구체적 일정과 방법을 제시하지는 않았다.

28일(현지시간) 연준은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위원들은 금리 동결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낮춘 이후 1년 넘게 동결 기조를 잇는 것이다.

또 연준은 코로나19 사태의 경기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매달 800억 달러의 미 국채, 400억 달러의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하고 있는데, 이번 회의에서 매입 규모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다만 테이퍼링의 전제 조건으로 설정한 일정 기간 2% 이상의 물가와 완전 고용 목표와 관련해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지난해 12월 위원회는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향해 상당한 추가 진전이 이뤄질 때까지 계속 자산을 매입하겠다고 밝혔다"며 "그 이후 경제가 이러한 목표를 향해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회의들에서 진전 정도를 계속 평가할 것"이라며 차기 FOMC 회의에서 구체적인 테이퍼링 논의가 진행될 것임을 예고했다.

미국 워싱턴DC의 연방준비위원회. 신화통신=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의 연방준비위원회. 신화통신=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경제가 계속 회복된다면 연준이 머지않아 자산 매입 규모를 줄이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했고, 블룸버그통신은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경제 성장에 위협을 가하고 있음에도 연준이 언제 테이퍼링을 시작할지에 관한 논의를 시작했음을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2008년 이후 최대폭인 5.4% 급등하는 등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일각에선 연준이 초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조기에 수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연준의 MBS 매입이 주택시장 버블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에 힘이 실리면서 MBS 매입만이라도 먼저 축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연준 고위 인사 중에서도 이같은 견해에 동조하는 경우가 늘며 연말 또는 내년 초 테이퍼링이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코로나19 사태 전보다 일자리가 680만개 적다는 고용 현실과 델타 변이가 경제 회복에 지장을 초래할 가능성 등이 변수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최대 고용 목표를 향한 '상당한 추가 진전'까지 아직 갈 길이 좀 남아있다"며 고용 회복이 더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