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뻐서 그래", 1호선 '묻지마폭행' 50대 그놈 구속송치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00:49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지난 25일 이른 아침 운행 중인 전동차 안에서 20대 여성을 상대로 '묻지마' 폭행을 하고 성희롱 발언 및 성폭행 시도를 하다 붙잡힌 50대 남성이 구속된 상태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28일 서울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철도특사경)은 특수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A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전날 서울중앙지법은 '도주 우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당시 지하철 안에서 피해자 20대 여성 B씨를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하고 폭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용산-노량진역 사이를 지나는 지하철 1호선 전동차 안에 홀로 앉아 있던 B씨에게 흉기를 들고 다가가 '가만히 있어, 아가씨 가슴이 예뻐서 그래', '다리 벌려봐' 등 폭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A씨는 B씨의 뺨과 머리를 수차례 때린 것으로도 조사됐다. 당시 전동차 안에는 A씨와 B씨 둘 뿐이었다고 한다.

B씨는 전동차 내에 '노량진 역입니다'라는 방송을 듣고 필사적으로 도망해 화를 면할 수 있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철도경찰대에 의해 같은 날 오후 6시 31분 의정부역 승강장에서 붙잡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