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금융] 기업 고객 위한 다양한 금융서비스 확대 통해 'Best ESG Bank' 실천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00:06

지면보기

01면

한국씨티은행은 국내 대기업이 ESG와 관련해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발맞춰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ESG 협의회를 발족하기도 했다. [사진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국내 대기업이 ESG와 관련해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발맞춰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ESG 협의회를 발족하기도 했다. [사진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관련해 기업 고객을 위한 믿을 수 있는 금융파트너가 되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한다.

한국씨티은행
글로벌 전문가간 화상회의 개최
우대조건 대출, 보험 보증 제공도
다양한 사회공헌 ‘ESG경영’ 앞장

한국씨티은행의 본사인 씨티그룹은 지난 3월,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 제로’를 목표로 천명했다. 이어 이달에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아시아의 기회’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하고 아시아지역에서 환경 금융의 성장을 강조했다. 이런 기조에 발맞춰 한국씨티은행은 ‘Best ESG Bank’를 2021년 전략 목표로 설정하고 ESG금융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먼저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기업 고객의 재무담당임원과 씨티의 글로벌 ESG전문가간의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이를 통해 ESG의 중요성을 상기시키고 관련 우수 사례를 살펴보는 등 국내 대기업이 ESG와 관련해 시장환경에 발맞춰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한국 기업의 수출 및 해외진출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소재·부품·장비 분야와 신산업 분야뿐 아니라 그린 에너지 및 그린 모빌리티 분야에 대해서도 수출을 촉진하는 사업에 대해 우대조건으로 대출을 공급하기로 했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해당 대출에 대한 우대조건의 보험 보증을 제공하기로 했다.

한국씨티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내 기업, 금융기관 및 정책기관의 ESG 관련 해외자금 조달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 한국 발행사는 해외채권시장에서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성공리에 조달하고 있다. 특히 투자자와 발행사 모두 ESG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대하면서 많은 발행사가 그린본드(Green bond) 혹은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 형태로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씨티는 아태 지역에서 지속가능금융과 관련해 전년 동기 대비 400% 증가한 미화 250억 달러 이상의 실적을 올렸다. 이중 한국씨티은행은 지역 내 최다 건수인 17건의 거래를 진행했으며, 잔액은 81억 달러를 돌파했다.

한국씨티은행은 유명순 은행장을 비롯해 전체 임원 13명 중 여성 임원이 5명으로 그 비율이 38%에 이르는 등 국내 기업에서 양성평등의 모범 사례로 손꼽히며 모범적인 지배구조의 모습을 보여왔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달 ESG에 대한 인식 제고와 고객 니즈에 맞는 ESG상품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해 ESG 협의회를 발족했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25명으로 구성됐으며, ESG에 대한 직원의 인식 제고, 고객 니즈에 맞는 ESG콘텐트 및 상품 제공 등을 통한 고객관계 강화, 플라스틱 줄이기 BYOC(Bring Your Own Cup) 캠페인 진행 등 실천적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한국씨티은행은 ▶참여형 사회공헌(Employee participation) ▶장기적 사회공헌(Long-term commitment) ▶선도적 사회공헌(Leading activity)이라는 3가지 운영 원칙을 갖고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단순히 기부금만을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비영리단체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장기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임직원이 프로그램에 재능 기부 등 다양한 형태로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특히 환경과 관련해 지구 평균 온도 상승 1.5도 이내 유지 목표 이행을 위해 한국세계자연기금(WWF-Korea)과 기후행동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 프로그램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나 텀블러 사용 등 다양한 행내 그린캠페인(Green campaign)도 진행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