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부인 “때 오길 기다렸다” 사자명예훼손 소송 추진 … 야당 “2차 가해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00:02

지면보기

종합 10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이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의혹을 단정적으로 보도했다는 이유로 한 중앙일간지 기자를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는 28일 페이스북에 박 전 시장 부인 강난희씨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성폭력 단정 보도” 기자 상대 소송
박원순 유족 측 변호사가 공개

페이스북에 따르면 정 변호사는 강씨에게 “이래서 A 기자를 박 전 시장에 대한 사자 명예훼손죄로 고소하는 게 좋겠다. 그런데 사자 명예훼손죄는 유족이 고소를 제기해야 하는데 괜찮으시겠나. 물론 쉽진 않은 일이고 결과도 어찌 될 지 모르기 때문에 무척 힘드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씨는 “언젠가 때가 올 거라고 생각하고 기다려왔다. 정 변호사가 하자고 하면 하겠다. 믿는다”고 답했다.

정 변호사는 A기자가 최근 기사에서 ‘박 전 시장은 비서실 직원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질러. 가해자가 명백하게 밝혀졌고,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 알려진 상황인데도’라고 표현한 걸 문제 삼았다. 정 변호사는 이 기사 내용을 공유하면서 “박 전 시장이 성폭력을 저질렀고, 그것이 명백히 밝혀졌던가.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 알려졌고? A기자는 피해자 여성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마치 객관적으로 확정된 사실처럼 표현하고 있는데, 이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 즉 사자 명예훼손죄가 될 수도 있는 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잘됐다. 이번 기회에 박 전 시장이 과연 성폭력을 저질렀고 그 사실이 명백히 밝혀졌는지 여부를 한번 제대로 따져봐야겠다. A기자에 대한 형사고소 조사 및 재판을 통해서 말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SNS에 올린 글에서 28일 “고소 자체가 (피해자에 대한)2차 가해가 될 것임이 뻔히 예상되는 상황이다.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