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8강서 멕시코와 격돌… 한·일전은 불발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23:09

업데이트 2021.07.29 00:03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   한국 이강인이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 한국 이강인이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도쿄올림픽 8강전 상대는 멕시코로 정해졌다. 기대를 모았던 한·일전은 불발됐다. 대진이 엇갈려 축구 한일전은 결승전 혹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가능하다.

한국은 28일 B조 최종전에서 온두라스를 6-0으로 크게 이기고 일찌감치 조 1위를 결정지었다.

한국-온두라스전이 끝난 후 열린 A조 마지막 경기에서는 일본이 프랑스를 4-0으로 꺾고, 멕시코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을 3-0으로 제압하며 나란히 조 1, 2위가 됐다.

프랑스와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를 치르고 있는 멕시코 대표팀. AFP=연합뉴스

프랑스와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를 치르고 있는 멕시코 대표팀. AFP=연합뉴스

한국은 23세 이하 대표팀의 경기에서 지금까지 7번 멕시코와 대결해 3승 4무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31일 오후 8시 멕시코와 8강전을 치른다. 멕시코를 누를 경우, 준결승에서는 브라질-이집트전 승자와 격돌한다.

일본은 8강에서 뉴질랜드와 대결한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뉴질랜드에 불의의 일격을 당하며 0-1로 패한 바 있다.

또 다른 8강전에서는 스페인과 코트디부아르가 만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