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보다 위대한 건 없다,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올림픽 2연패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20:06

업데이트 2021.07.28 21:21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이탈리아의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에서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대표팀.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이탈리아의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에서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대표팀.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남자 펜싱 사브르 대표팀이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 오상욱(25·성남시청)이 호흡을 맞춘 한국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단체전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사브르 단체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선 종목 로테이션에 따라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대표팀은 도쿄올림픽에서 왕좌의 자리를 지켜내며 2연패를 이뤄냈다. 한국 펜싱이 올림픽에서 따낸 역대 5번째 금메달이다.

가시밭길을 지났다. 남자 펜싱 사브르는 대회 전 역대 최강 전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모든 선수가 국제대회에서 풍부한 경력을 쌓았다. 그런데 막상 뚜껑이 열리자 기대와 다른 결과가 이어졌다. 지난 24일 열린 개인전에서 하나같이 고전했다. '맏형' 김정환이 동메달을 획득, 한국 펜싱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3연속 메달 획득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하지만 세계랭킹 1위 오상욱이 8강에서 탈락해 충격을 안겼다. 세계랭킹 9위 구본길마저 32강에서 덜미가 잡혔다.

선수들은 의기투합했다. 네 선수는 3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건 멤버 그대로다. 이미 많은 경기를 통해 조직력을 다졌고 세계랭킹 1위로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단체전 금메달이 목표"라고 수없이 밝혔던 만큼 개인전 부진 이후 단체전에 더 집중했다. 김정환은 올림픽에 앞서 "단체전 금메달이 목표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겠다"고 했다.

사브르 단체는 3명이 출전, 한 선수씩 세 차례 피스트에 올라 번갈아 상대와 맞붙는다. 9세트로 진행되고 총점 45점을 빨리 득점한 팀이 이긴다. 대표팀은 8강에서 이집트를 45-49로 꺾은 뒤 4강에서 '난적' 독일마저 45-42로 제압했다. 과정은 쉽지 않았다. 3세트까지 11-15로 뒤졌다. 하지만 4세트에 나선 구본길이 9-3으로 베네딕트 바그너를 압도해 20-18로 역전했다. 분위기를 가져온 대표팀 공방을 거듭한 끝에 45-42로 승리했다.

결승전 상대는 4강에서 헝가리를 꺾은 이탈리아였다. 헝가리는 사브르 개인전 올림픽 3연패를 한 아론 실라지가 버틴 '우승 후보'였지만 일격을 당했다. 대표팀엔 호재였다. '한 수 아래' 이탈리아를 상대로 쉽게 경기를 풀었다. 첫 번째 주자 김정환이 5-4로 리드를 안겼다. 2세트를 책임진 오상욱은 알도 몬타노를 상대로 내리 5득점 했다. 3, 4세트에선 날아 찌르기와 막고 찌르기 등 이탈리아를 사정없이 몰아붙였다. 5세트가 끝났을 때 점수 차가 25-11까지 벌어졌다.

대표팀은 35-20으로 앞선 8세트엔 교체 선수 김준호를 투입했다. 한 경기라도 뛰어야 금메달을 함께 목에 걸 수 있어 김정환 대신 김준호가 엔리코 베레를 상대했다. 김준호마저 베레를 5-1로 압도했다. 이어 9세트 개인전에서 아쉬움을 남겼던 오상욱이 피날레를 장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