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날치기 그게 온당?” 이재명 “사면 말바꾸기” 충돌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8:03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왼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왼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8일 오전 원팀 협약식의 ‘도장’이 마르기도 전에 본경선 첫 TV토론회에서 또 충돌했다. 포문은 이 전 대표가 먼저 열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MBN 공동 주관으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이 지사를 겨냥, “재난지원금에 관해 이 지사는 ‘날치기’라는 말씀을 했다. 그게 온당한 주문인가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는 국회에 대한 태도가 오락가락하는 듯하다”며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여야가 합의했다가 야당이 번복하니까 왜 합의를 번복하냐고 야당을 비판했다가 어제는 법사위원장을 넘기는 (여야) 합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어떤 것이 진심이냐”고 압박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말을 바꾼 게 아니라 상황이 바뀐 것이다. 재난지원금은 보편 지원이 맞다. 그 주장을 계속한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어 이 지사는 “법사위 양도를 합의한 것에 대해 (제가) 아무런 권한이 없어 바꾸라 마라 할 수 없다”며 “그러나 의견은 낼 수 있다. 당원의 한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전 대표가 “한번은 여야 합의가 번복됐다고 야단을 치고 한번은 (합의를) 철회하라고 하라고 했다”며 재차 해명을 요구하자 이 지사는 곧바로 역공을 퍼부었다.

이 지사는 “오히려 후보님께서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꾸는 게 문제”라며 “예를 들어 참여정부 때는 대통령의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주장했다가 이후에는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가 상황 바뀌면 사면하지 말자고 했다. 언론개혁도 반대하다가 또 태도를 바꿨다”고 날을 세웠다.

이는 이 전 대표가 당 대표 시절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을 꺼냈다가 철회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원팀’ 협약식에서 짝을 나눠 ‘원팀’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김두관, 이재명 후보.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원팀’ 협약식에서 짝을 나눠 ‘원팀’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김두관, 이재명 후보. 임현동 기자

이날 이 전 대표와 이 지사는 나란히 ‘대선에서 상대할 야권 후보는 누구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물음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꼽았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은 자력으로 후보를 만들어서 대선에 이길 수 있는 상황은 아니고 여전히 촛불혁명을 유발시킨 부패 적폐 세력”이라며 “이 분들이 기회를 가진 것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권심판교체론이었고 여기에 편승을 한다면 윤 전 총장 가장 편승하기 좋은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역반사체다. 심판론에 올라탄 가장 큰 거울이기 때문에 (야권의 대선) 후보가 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검증된 바 없고 국정경험도 거의 없는 상황”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이 전 대표는 “물음표를 두 개나 썼다. 자신이 없다. 윤 전 총장의 지지도가 내려갈 것으로 예상하지만, 일정한 상징성이 있어서인지 제가 예상했던 것만큼의 빠른 하락은 아닌 것 같다”며 “제가 윤 전 총장을 이길 수 있다고 믿는 것은 경험의 범위”라고 자신했다.

같은 물음에 정세균 전 총리와 박용진 의원은 유승민 전 의원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김두관 의원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경쟁 상대로 꼽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