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혼합복식 4강 문턱에서 탈락...단식 김가은은 16강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6:02

[AP=연합뉴스 자료사진]4강 문턱에서 멈춰선 서승재-채유정.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4강 문턱에서 멈춰선 서승재-채유정.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배드민턴 혼합복식 서승재(24·삼성생명)-채유정(26·인천국제공항)이 4강 문턱에서 멈춰섰다.

세계랭킹 6위 서승재-채유정은 28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코올림픽 배드민턴 혼합복식 8강전에서 랭킹 3위 왕이류-황둥핑(중죽)에 0-2(9-21, 16-21)로 패했다.

1게임은 초반부터 점수 차가 크게 벌어지며 무너졌다. 그러나 2게임에서는 한 때 8점 차(13-5)로 앞서나가며 반격을 노렸다. 그러나 급격하게 범실이 많아졌다. 결국 15-14, 1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기세를 내줬고 결국 20점 진입을 앞두고 주춤하며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서승재-채유정은 조별리그 A조에서 로빈 타벨링-셀레나 픽(네덜란드), 하템 엘가말-도하 하니(이집트)를 꺾고 2연승을 거뒀지만, 혼합복식 랭킹 1위 정쓰웨이-황야충(중국)에 막혀 1패를 당했다. 조 2위로 8강에 올랐지만, 상위 랭커 왕이류-황둥핑을 맞이했고 결국 다시 한 번 중국 배드민턴을 넘지 못했다.

여자단식에 나선 김가은(23·삼성생명)은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조별리그 K조 2차전에서 싱가폴 여자민에 2-0(21-13, 21-14) 완승을 거뒀다. 2연승을 거두며 조 2위로 16강에 안착했다. L조 1위인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을 상대한다. 아카네의 세계랭킹은 5위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