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양궁 장민희, 32강전에서 일본 선수에 져 탈락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2:15

여자 양궁 국가대표 장민희.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여자 양궁 국가대표 장민희.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양궁 국가대표 장민희(22·인천대)가 32강 진출에 실패했다.

장민희는 28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전에서 나카무라 미키(일본)에 세트 포인트 2-6으로 졌다.

장민희와 나카무라는 1세트 첫 두 발에서 나란히 9점을 쐈다. 그러나 장민희는 마지막 발에서 8점, 나카무라가 10점을 쏴 패했다. 장민희는 2세트에서도 바람 파악에 실패하며 한 번도 10점을 맞추지 못해 25-26으로 졌다.

3세트에서 장민희는 분위기를 바꿨다. 첫 발을 10점에서 맞추면서 27점을 기록했다. 나카무라가 마지막 발을 8점에 맞춘 덕분에 27-26, 한 점 차로 승리했다. 세트 포인트 2-4. 하지만 4세트에서 다시 26-27로 패하면서 역전승을 거두지 못했다.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장민희는 앞서 열린 64강전에선 아말 아담(이집트)을 세트 포인트 6-0으로 이겼다. 하지만 32강에서 탈락하며 자신의 첫 올림픽을 마무리했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은 28일 오후 7시 2분 64강전을 치르고,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20·광주여대)은 29일 오후 5시 44분 출격한다. 두 선수는 대진상 결승에서나 만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