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소비심리 또 꺾이는데…집 값 상승 기대는 더 커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1:5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소비심리 회복세가 꺾이는 조짐이다. 그럼에도 주택가격 상승 기대 심리는 이어졌다.

한국은행은 7월 소비자심리지수가 전월 대비 7.1포인트 하락한 103.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뉴스1

한국은행은 7월 소비자심리지수가 전월 대비 7.1포인트 하락한 103.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뉴스1

한국은행은 28일 ‘2021년 7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통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103.2로 전월 대비 7.1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CCSI는 지난해 12월 91.2로 내린 후 올해 1월부터 매달 상승해왔다. 올해 3월 100을 넘긴 뒤 6월에는 110.3을 기록했다. 올해 1~6월까지 19.1포인트가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수출 호조 지속 등으로 상승하던 CCSI가 4차 대유행을 맞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CCSI는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의 심리를 보여주는 지표다. 2003~20년 중 장기평균치를 기준(100)으로 놓은 뒤 값이 100보다 크면 경제 상황을 낙관적으로,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이라고 해석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19일 전국 도시 2500가구(응답 2331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다만 이번 하락 폭은 코로나19 1~3차 대유행 때에 비해서는 크지 않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CCSI는 1차 대유행(20년 2~4월) 때는 31.5포인트, 2차 대유행(20년 9월)  8.3포인트, 3차 대유행(20년 12월) 7.8포인트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도 늘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 조정됐으나 카페에 앉을 수 없던 종전과는 달리 이번에는 완화한 면도 있다”며 “백신 접종률이 아주 높지는 않지만 30%를 넘었고, 7∼8월에도 (접종이) 진행될 것이기 때문에 불안심리가 상대적으로 덜하지 않나 싶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소비자심리지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7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3.2로, 한 달 전보다 7.1포인트(p) 하락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끝)

[그래픽] 소비자심리지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7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3.2로, 한 달 전보다 7.1포인트(p) 하락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끝)

구성항목별로는 가계 재정상황에 대해서는 현재생활형편(-2포인트), 생활형편전망(-3포인트), 가계수입전망(-2포인트), 소비지출전망(-5포인트) 등이 하락했다. 경제상황에 대해서는 하락폭이 더 컸다. 현재경기판단(-12포인트), 향후경기전망(-17포인트), 취업기회전망(-16포인트) 등이다. 특히 향후경기전망과 취업기회전망은 지수는 한 달만에 다시 100 밑으로 내려왔다.

반면 주택가격전망 지수도 전월 대비 2포인트 오른 129를 기록했다. 주택가격전망은 올해 1월 130을 기록한 후 올해 4월 122까지 하락한 후 다시 상승하고 있다. 주택가격지수는 소비자의 현재와 비교한 1년 후 집값 예측치를 담는 수치이다. 100을 넘을수록 주택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는 소비자가 많다는 의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