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선 ‘원팀’ 뒤에선 “검증 계속”…뒤끝 남은 與 원팀협약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1:30

업데이트 2021.07.28 11:35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28일 오전 당사에 모여서 ‘원팀 협약식’을 진행했다.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사이에서 벌어진 네거티브 경쟁에 “선을 넘었다”는 우려가 쏟아지자 당 지도부가 신사협정을 주선한 것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협약식 첫머리에 “최근 경선 과정에서 벌어지고 있는 공방에 대해 당원들의 마음은 조마조마하다”며 “과거지향적이고 소모적 논쟁을 키우는 건 당의 단합을 해치고 분열하면 결국 본선에서 패배한다”고 말했다.

이날 6명의 후보가 발표한 선언문에는 ‘미래지향적 정책 대안 제시’ ‘품위와 정직’ ‘정정당당한 경쟁’ 등 원론적인 수준의 약속만 포함됐다. 이재명 캠프 박찬대 수석대변인이 요구한 “흑색선전의 경우 당이 제재할 수 있다”는 문구는 들어가지 않았다. 앞서 박 대변인의 요구에 대해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검증 요구를 막지 말고 1대1 토론으로 사실 검증을 하자”며 반대해왔다.

‘협약의 구속력이 사실상 없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로를 배려하고 본선 경쟁력을 약화시키지 않고자 하는 노력을 같이 해 나가자는 뜻을 모은 것”이라며 “규제나 제재로 모든 걸 할 수 있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대선 후보에 대한 당의 검증 시스템이 전혀 없다”며 “당의 정강·정책, 도덕성 등 기준을 벗어났을 경우 당 지도부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협약식에서 핵심공약 원팀 퍼즐 맞추기 퍼포먼스를 하는 이낙연 전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협약식에서 핵심공약 원팀 퍼즐 맞추기 퍼포먼스를 하는 이낙연 전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날 협약식이 열리는 단초를 제공한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는 모두발언에선 고개를 숙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 지사는 “원팀 협약식을 해야만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에 대해 후보 한 사람으로 깊이 성찰하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경쟁하는 거지 전쟁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조금 전 원팀이라고 선언을 했으니 그 선언을 최고로 잘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협약식을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두 후보와 각 캠프의 해석은 엇갈렸다. 이 지사는 “예비경선 때 부당한 공격을 당해도 원팀 정신을 지키다 보니 ‘김빠진 사이다’라는 말 들을 정도로 상황이 악화됐다”며 네거티브의 피해자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객관적으로 있는 사실을 지적하는 것은 네거티브가 아니다”며 “후보들의 공약 이행 여부나 일관성, 부정부패, 과거 문제 등은 얼마든지 지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캠프가 이낙연 전 대표의 전남지사 시절 공약 이행률, 야당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과거 행동과 발언을 지적한 것은 네거티브가 아니란 의미다.

이낙연 전 대표는 “누구나 협약을 한 이상 지켜야 한다”며 “나는 어제도 얘기(네거티브)를 안 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전날 이재명 지사의 수행실장 김남국 의원이 “2006년 야당 민주당 원내대표였던 이낙연 후보가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게 ‘무능과 미숙, 분열의 리더십’이라고 말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대응하지 않은 것을 뜻한 말이다. 이 전 대표는 “잡음을 내지 않기 위해 최대한 완곡하게 표현하고 있다”며 “지지자들께서도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전 대표의 표면적 발언과 달리 이낙연 캠프의 참모들은 상대 캠프의 공세에 물러설 수 없단 분위기다. 이낙연 캠프의 핵심 관계자는 “먼저 공격하진 않되 공격받으면 강력한 반격을 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오늘 오후 열리는 본경선 첫 TV토론이 신사협정의 효력이 있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첫 번째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