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방역물품 보낸다던 외교부…'G2' 中 가장많이 줬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1:09

업데이트 2021.07.28 18:02

지난해 '공적마스크 5부제' 시행 당시 한 약국에 붙어있는 마스크 소진 안내문과 구매를 위해 줄서있는 시민들모습. 뉴시스

지난해 '공적마스크 5부제' 시행 당시 한 약국에 붙어있는 마스크 소진 안내문과 구매를 위해 줄서있는 시민들모습. 뉴시스

외교부가 지난해 개발도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방역물품을 보냈는데, 그중 중국에 가장 많은 지원을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28일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실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2020년 코로나 대응 인도적 지원 개도국 방역 물품 지원 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외교부는 120개 국가에 총 5161만 달러(약 595억4700만원) 상당의 마스크, 진단키트, 의료진 보호 장구 등을 지원했다. 무상원조 사업인 '다 함께 안전한 세상을 위한 개발 협력구상'에 따른 것이었다.

하지만 전체 지원국 중 중국에 가장 많은 400만 달러(약 46억1680만원)의 지원을 한 게 문제가 됐다. 외교부는 중국에 마스크와 안면보호구를 비롯해 라텍스 장갑, 분무형 소독기 등을 보냈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태 의원은 "지난해 정부의 마스크 구매 제한으로 우리 국민은 한때 강제적으로 1주일에 2개의 마스크만 살 수 있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도움이 필요한 나라가 많은데 G2(주요 2국) 국가라는 중국에 최대금액의 지원을 한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추진하는 외교부가 중국에 막대한 혈세를 지원한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실제로 중국에 지원된 물품의 금액은 2위인 이란(269만 달러) 3위인 미얀마(129만 달러)와 비교해도 차이가 크다. 대륙별로는 아프리카에 1975만 달러를 지원했고, 아시아·태평양(1393만 달러), 미주(1379만 달러), 유럽(415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100만 달러 이상 지원한 나라는 중국을 포함해 총 13개 국가에 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