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0:57

업데이트 2021.07.28 19:37

마세라티가 브랜드 최초의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국내 출시를 28일 발표했다.  디젤보다 빠르고, 가솔린보다 친환경적이면서도 브랜드 특유의 배기음을 간직한 마세라티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본형과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3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사진 마세라티

마세라티가 브랜드 최초의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국내 출시를 28일 발표했다. 디젤보다 빠르고, 가솔린보다 친환경적이면서도 브랜드 특유의 배기음을 간직한 마세라티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본형과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3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사진 마세라티

이탈리안 럭셔리카 마세라티가 28일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를 국내 출시했다.

파워트레인은 2.0L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제동 중에 운동에너지를 변환해 차량 뒤쪽에 있는 48V 배터리에 저장한다. 이후 출발이나 가속 등의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엔진을 지원한다.

최고출력은 330마력,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5.7초 걸린다. 최대 속도는 시속 255km로 기블리 디젤보다 시속 5km 빠르다. 복합연비는 L당 8.9km로 기블리 가솔린보다 향상됐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km당 186g으로 기블리 디젤보다 낮아졌다.

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와 트로페오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포즈를 취하고 있는 (주)FMK 김광철 대표. [사진 마세라티]

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와 트로페오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포즈를 취하고 있는 (주)FMK 김광철 대표. [사진 마세라티]

외관에서도 하이브리드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다. 마세라티 고유의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프런트 펜더에 위치한 3개의 에어 벤트, C 필러의 로고와 브레이크 캘리퍼에서 마세라티 하이브리드를 표현하는 블루 컬러 디테일을 볼 수 있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본형,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세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1억 1450만~1억 2150만원(부가세포함, 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이다.

마세라티 역사상 가장 강력한 퍼포먼스 라인업인 트로페오 컬렉션도 선보인다. 국내에 최초로 소개되는 기블리 트로페오, 콰트로포르테 트로페오는 580마력 V8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최고 속도는 시속 326km로 각각 4.3초와 4.5초 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