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표' 잡아라…세븐일레븐, 배민과 손잡과 '캬 맥주' 출시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10:44

업데이트 2021.07.28 11:09

편의점 브랜드 세븐일레븐이 ‘이색 콜라보’ 수제맥주를 출시했다. 세븐일레븐은 28일 “여름철 맥주 성수기 시즌을 맞아 ‘배달의민족’과 손잡고 ‘캬 소리나는 맥주(이하 캬 맥주)’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캬 맥주’는 맥주 첫 잔을 마셨을 때 외치게 되는 ‘캬’란 말을 시각화한 네이밍이다. 제품 패키지에 배달의민족 서체(한나체)를 활용했다.

‘캬 맥주’는 맥주 특유의 청량함과 시원한 맛을 구현하는 데 충실한 라거 타입으로 향긋하면서 은은한 꽃내음이 특징이다. 쓴맛과 단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는 평이다. 제조는 오비맥주의 수제맥주 협업 전문 브랜드인 ‘코리아 브루어스 콜렉티브(KBC)’가 맡았다. ‘캬 맥주’ 개발은 윤정훈 브루마스터가 주도했다. 윤 브루마스터는 국제 맥주대회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인 대한민국 대표 브루마스터다.

세븐일레븐이 배달의민족과 손잡고 내놓은 수제맥주인 '캬 맥주'. 세븐일레븐의 수제맥주 매출은 올들어 207% 넘게 커졌다. [사진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배달의민족과 손잡고 내놓은 수제맥주인 '캬 맥주'. 세븐일레븐의 수제맥주 매출은 올들어 207% 넘게 커졌다. [사진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7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차별화 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수제맥주 출시도 업무협약의 일부다. 이 외에도 ‘주문하신 컵커피’, ‘웃기는젤리’, ‘넛때문이야’ 등 여러 제품군에서 배달의민족 관련 문구와 디자인을 활용하고 있다.

한편 수제맥주 시장은 빠르게 성장 중이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27일까지 수제맥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7.7%가 늘었다. 이 기간 전체 맥주 매출은 30.9%가 커졌다. 수제맥주의 인기 덕에 세븐일레븐 국산맥주 매출에서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 2018년 2.5%에서 올해는 15%를 넘어섰다.

남건우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선임MD는 “주세법 개정과 홈술 트렌드로 편의점 수제맥주 전성시대가 펼쳐지고 있다”며 “캬 맥주 특유의 심플한 디자인과 재미난 상품명을 무기로 MZ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