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 1896명 확진, 엿새만 최고치…1900명대 육박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09:30

업데이트 2021.07.28 10:00

지난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지난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2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900명에 육박하며 6일 만에 또 최다기록을 갈아치웠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896명 늘어 누적 19만3427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365명)보다 무려 531명이나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 발생이 1823명, 해외유입이 73명이다. 또 이날 기준 신규 사망자 수도 4명 늘어 누적사망자 수가 2083명이 됐다.

직전 일일 최다 확진자 수 기록은 1842명(22일 0시)이었는데, 당시엔 청해부대원 확진자 270명이 해외유입 사례로 한꺼번에 반영되며 전체 확진자 수가 늘었다. 하지만 이날은 이 같은 요인 없이 54명 더 많은 인원을 기록하며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1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편 하루 확진자 수가 지난 7일(1212명)부터 22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전국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는 모양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