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군 통신선 복구, 북한 치트키 쓰려는 문 정권의 잔꾀"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08:06

원희룡 제주도 지사. 국회사진기자단

원희룡 제주도 지사. 국회사진기자단

야권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남북연락통신선이 정상 간 합의를 통해 복구된 것에 대해 "군 통신선 복구는 북한 치트키 쓰려는 문재인 정권의 잔꾀"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27일 페이스북에 "국가 운영을 엉망으로 하면서 위기가 찾아올 때면 쓰는 북한 치트키. 잔꾀 부려 국민 기만하려는 시도가 매우 불량하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청해부대 집단감염, 백신 부족, 무너진 경제, 망가진 부동산, 김경수 전 지사 구속 등 악재가 이어지니 한다는 대처가 고작 북한발 훈풍 작전인가.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위선으로 벌어진 사건들을 수습하려는 노력은커녕 국민 눈속임이나 하려는 '얄팍한 잔꾀'나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속아주는 것도 한두 번이지 이 정도면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다. 군 통신선 복구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모든 것을 원상 복구해야 한다"며 "남북 관계, 분명 회복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정치에 이용하기 위해서 쇼만 하는 것은 오히려 남북 관계를 망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희망 고문이 통하는 시기는 이미 지났다. 결과를 보여줘야 하는 시기도 한참 지났다. 문재인 정권 4년간 나라를 망가뜨린 것 외에 어떤 성과가 있나? 성과도 없고, 잘못했다고 사과도 안 하는 '철면피 정권'"이라고 말했다.

앞서 27일 오전 10시 남북은 끊어졌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했다. 지난해 6월 9일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남북한의 모든 통신선을 차단한다는 북한의 일방적 발표 이후 통신선이 차단된 지 413일 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