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생이 최재형의 '직진 정치'···"친화력 대단" 이준석도 깜짝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05:00

사퇴 의사를 밝힌 최재형 감사원장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삼청동 감사원을 나서며 관계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경록 기자

사퇴 의사를 밝힌 최재형 감사원장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삼청동 감사원을 나서며 관계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경록 기자

“오늘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난달 28일 감사원장직에서 사퇴하며 대선이라는 ‘황야’에 들어선지 꼭 한 달이 됐다. 두 자릿수에 조금 못미치는 지지율로 일단 야권 유력 대선 주자 반열엔 올라섰다. 하지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여부 등 변수가 많아 불안한 지지율이라는 평가도 있다.

예상 밖 ‘직진 정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입당식에서 입당신청이 완료된 최 전 원장의 핸드폰을 보여주고 있다.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입당식에서 입당신청이 완료된 최 전 원장의 핸드폰을 보여주고 있다.뉴스1

감사원장 재임 시절 최 전 원장에겐 “점잖다”는 정치권의 평가가 있었다. 그런 평가 때문에 그가 정치를 할 것이라고 예단하는 목소리는 많지 않았다. 하지만 감사원장직 사퇴 뒤 최 전 원장의 행보는 이미지와 달리 과감하게 속전속결로 움직였다.

사퇴 9일 만에 “정치에 참여하겠다고 생각했다”(지난 7일)고 말하며 정치 참여 의사를 공식화했다. 지난 15일엔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범생이인 줄 알았던 최 전 원장이 야권 대선판을 흔들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특히 야권 대선 주자 중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와 대비돼 더욱 주목을 끌었다. 검사 시절 윤 전 총장은 위기를 돌파하는 이미지가 강했는데, 오히려 정치를 시작한 뒤엔 장고(長考)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7일 “최 전 원장의 빠른 입당으로 보수 진영에서는 확실하게 ‘내 편이구나’하는 생각을 했을 것”이라며 “윤 전 총장과 달리 확실한 입장을 보여준 것도 최근 지지율 상승의 이유”라고 설명했다.

#정치신인 #평당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에 앞서 자켓을 벗고 있다. 임현동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에 앞서 자켓을 벗고 있다. 임현동 기자

최 전 원장은 26일 대선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페이스북에서 이 소식을 전하며 태그로 ‘#정치신인’을 달았다. 그 스스로 정치 분야에선 초보라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는 뜻이다. ‘새내기 평당원’인 그가 정치권을 공략하는 방식은 몸을 낮춰 당내 인사들과 접촉점을 늘리는 것이었다.

최 전 원장은 지난 19일엔 당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났고, 다음날엔 당 대변인단과 간담회를 가졌다. 국회 사무처 직원들과도 인사를 했다. 22일엔 의원회관 9층을 돌며 당 소속 의원들에게 인사를 돌기도 했다. 공식 일정 외에는 전화로 의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의 전화 첫 마디는 “인사드립니다”라고 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지난 22일 라디오 방송에서 최 전 원장을 “친화력이 생각보다 대단하다”고 평가했다. 최 전 원장의 전화를 받은 한 의원은 “굉장히 깍듯하게 인사를 해서 놀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전히 ‘최재형계’로 부를 만한 현역 의원 수가 많지는 않다. 26일 최 전 원장을 지지하는 의원들이 비공개 회동을 했는데 조해진·박대출·김용판·김미애·정경희·조명희 의원 6명만 모였다. 같은 날 윤 전 총장 입당 촉구 성명에 40명이 이름을 올린 것과 대비됐다. 하지만 최재형 캠프 관계자는 “상황이 다르다. 세(勢) 대결로 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윤석열 입당 뒤엔?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8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최 전 원장 부친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의 빈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당연히 와야 할 자리”라고 말했다. 조문객 제공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8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최 전 원장 부친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의 빈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당연히 와야 할 자리”라고 말했다. 조문객 제공

지지율 상승세를 타고 있는 최 전 원장에겐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큰 변수다.

윤 전 총장이 입당할 경우 그동안 최 전 원장이 흡수한 보수 진영의 지지가 빠질 가능성이 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윤 전 총장의 입당이 최 전 원장에게는 불리한 방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에 대한 여권의 네거티브 공세가 거칠어질 경우엔 대안으로서 최 전 원장의 가치가 상승하는 반대의 상황이 빚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