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유해발굴단, 전사자 늘리려 조작" 폭로…국방부 "감사 진행"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00:21

업데이트 2021.07.28 01:48

유해발굴단 감식관들이 발굴유해를 현장감식하는 모습 자료사진.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유해발굴단 감식관들이 발굴유해를 현장감식하는 모습 자료사진.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국방부 유해발굴단이 전사자 유해를 늘리기 위해 유품 및 유해에 조작을 했다는 충격적인 폭로가 나오자 국방부가 해당 폭로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감사를 벌이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26일 페이스북의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국군 전사자 유해를 늘리기 위해 유품이 전혀 없는 유해에 아군 유품을 뿌리고, 발굴팀장이 묵인하는 것도 봤다", "북한군이나 중공군일 수도 있는데, (국군유해발굴감식단)은 신원 확인 절차 없이 아군 유해로 만들려는 조작을 시도했다" 등 다수의 제보가 올라왔다.

강원도 전방에는 한국전쟁 당시 우리 군이 사용한 M1 소총 탄피가 땅속에서 자주 발견되는데, 무연고 시신을 발견하면 주변에 M1 탄피를 뿌려 전사자 유해로 둔갑시킨다는 의미다. 이는 발굴 실적을 끌어올리기 위한 조작이 자행되고 있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는 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시설 처우 문제를 비롯해 부실급식 문제를 외부에 알려온 곳으로, 민간 임의단체 등록까지 마쳤다.

이번 제보내용을 올린 뒤 해당 페이지는 연속으로 "현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관련해 추가로 접수된 제보가 많다"라며 "유해발굴 건 말고도 육대전으로 들어온 국유단 관련 제보가 많으며, 아직 확인 중이라 자세히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국유단 내부적인 문제들이라는 점만 밝힌다"라며 추가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다.

국방부 유해발굴단이 전사자 발굴 실적을 위해 유해를 조작하는 일을 했다는 제보가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왔다. [페이스북 캡처]

국방부 유해발굴단이 전사자 발굴 실적을 위해 유해를 조작하는 일을 했다는 제보가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왔다. [페이스북 캡처]

이같은 폭로가 나오자 국방부는 27일 "관련 의혹에 대한 감사를 통해 진위를 확인하고, 위반사항이 식별되면 법규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방부는 유해의 국적 판정 등 절차는 단순히 유품 하나만으로 판정하는 것이 아니라 전쟁사와 제보 분석, 유해와 유품의 상관관계 등을 통해 결정한다는 입장도 추가로 냈다. 허술하게 유해와 유품을 조작했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의미다.

국방부 유해발굴단이 2000년 4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발굴한 유해는 총 1만2000여구다. 이 중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는 총 166명입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