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스타벅스코리아 ‘1대 주주’…지분 17.5% 추가 인수

중앙일보

입력 2021.07.28 00:04

지면보기

경제 03면

정용진 부회장

정용진 부회장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의 최대주주가 됐다. 이마트는 27일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17.5%(70만 주)를 4742억원에 추가 인수했다고 코스피 시장에 공시했다. 미국 스타벅스 본사가 보유한 지분(50%)의 일부다. 이마트는 기존에 보유한 지분(50%)을 합쳐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67.5%를 확보했다. 이마트는 이날 공시에서 “안정적인 경영권 확보”를 지분 취득의 목적으로 제시했다.

스타벅스 본사서 4742억에 인수
총 지분 67.5% “안정적 경영권 확보”

스타벅스

스타벅스

스타벅스코리아의 나머지 지분(32.5%)은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인수한다. 미국 스타벅스 본사로선 한국 법인의 지분을 모두 매각한다는 의미다. 신세계그룹은 “한국 스타벅스 운영은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이라며 “미국 스타벅스와의 협력 관계도 더욱 긴밀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스타벅스의 마이클 콘웨이 국제담당 사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스타벅스에 다섯 번째로 큰 시장인 한국은 지속해서 중요한 시장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은 1997년 미국 스타벅스와 합작해 스타벅스코리아를 설립했다. 99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앞에 한국 스타벅스 1호점을 열었다. 지난해 말까지 국내 스타벅스 매장은 1500곳을 넘었다. 스타벅스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9284억원으로 2019년과 비교해 3.1% 증가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644억원으로 1년 전보다 6.1% 감소했다. 지난해 순이익(996억원) 중 600억원을 배당금으로 주주에게 지급했다.

익명을 원한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스타벅스코리아의 증시 상장 가능성에 대해 “이번 (지분) 인수 계약에 상장 관련 조항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