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 "中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국제법상 근거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22:21

로이드 오스틴 장관. NSCAI

로이드 오스틴 장관. NSCAI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남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영유권 주장에 대해 "국제법상 근거없다"고 지적했다고 AFP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동남아시아를 순방 중인 오스틴 장관은 이날 국제전략연구소(ISS)가 싱가포르에서 개최한 행사 연설에서 "중국의 주장은 이 지역 국가들의 주권을 짓밟는 행위"라며 "미국은 국제법에 따라 남중국해 연안국들의 권리를 옹호하는 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남중국해 주변을 따라 알파벳 U자 형태로 그은 9개 선인 '남해 9단선'을 따라 영유권을 주장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필리핀·말레이시아·부르나이 등 아세안 국가들과 분쟁 중이다. 2016년 국제상설중재재판소는 중국의 영유권 주장에 법적 근거가 없다고 판결했지만, 중국은 군사행동 등으로 갈등이 이어왔다.

오스틴 장관의 싱가포르 연설은 남중국해에 대한 미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고, 미중 간 긴장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중국과 건설적·안정적 관계를 쌓는데 노력하겠다"며 "미국은 대결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