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줄·입마개 안한 개 6마리 습격…산책 모녀 얼굴·목 물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20:42

업데이트 2021.07.28 00:40

지난 25일 경북 문경의 한 산책로에서 입마개를 하지 않은 사냥개 등이 산책을 나온 모녀를 물어 이들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25일 경북 문경의 한 산책로에서 입마개를 하지 않은 사냥개 등이 산책을 나온 모녀를 물어 이들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경북 문경경찰서는 맹견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산책 나온 사람을 다치게 한 혐의(중과실치상 등)로 개 주인 A씨(66)를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60대 모녀 얼굴·목 등에 심한 상처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문경시 영순면의 한 산책로에서 자신 소유의 그레이하운드 종 사냥개 3마리 등 모두 6마리를 운동시키면서 목줄과 입마개를 제대로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사냥개들 10~20m 뒤에서 경운기를 타고 뒤따랐다. 그러다 사냥개들은 마침 이곳을 산책하던 B씨(67)와 C씨(42) 모녀에게 갑자기 달려들어 머리와 얼굴·목 등에 심한 상처를 입혔다. 머리 등을 개에게 물린 모녀는 병원에서 봉합 수술을 받고 치료 중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