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선 1차 컷오프에 일반 여론조사 반영···경선후보 모임 정례화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9:18

서병수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장. 임현동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장.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은 오는 9월 15일 실시될 대선 경선 예비후보 1차 예비경선(컷오프)을 100% 일반 여론조사로 치르기로 했다.

27일 서병수 대선 경선준비위원회장은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8명을 추려내는 1차 예선에선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가 100% 비율로 반영된다.

서 위원장은 여론조사 대상에서 여권 지지층을 가려내는 역선택 방지 방안과 관련해서는 “고려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은 대선 경선 후보 모임은 정례화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오는 29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에서는 12명의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경선 방식 설명회와 정책 공약집 증정식이 열린다.

다음 달 4일과 18일에도 정례모임을 통해 후보들의 건의 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경준위는 1차 예선 전 경선 흥행을 위해 후보자 토론회, 이준석 대표의 압박 면접, 단체 봉사활동 등을 진행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경선 과정에 메타버스(온라인 가상 세계)를 활용하기 위한 대책기구도 꾸리기로 했다.

기탁금은 총 3억원으로 정했다. 컷오프 단계별로 1억씩 내게 된다.

경선준비위는 이날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을 초청해 공정한 경선 관리를 위한 여론조사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서 위원장은 ‘100% 여론조사를 결정한 배경이 합당과도 연결된 거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일단 합당이나 외부인사 참여도 8월 15일 전에는 들어오리라 생각하고, 당헌·당규에 충실하게 일정을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