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빈, 기적의 '버저비터 발차기'…태권도 첫 金 보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6:29

업데이트 2021.07.27 16:31

역전승을 거두고 기뻐하는 이다빈. [연합뉴스]

역전승을 거두고 기뻐하는 이다빈. [연합뉴스]

한국 태권도의 마지막 자존심 이다빈(25)이 기적 같은 역전승으로 올림픽 결승에 진출했다.

종료 3초 전까지 22-24 뒤져
마지막 순간 역전 발차기 적중

이다빈은 27일 열린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4강전에서 세계 랭킹 1위 비안카 워크던(영국)을 25-24로 물리쳤다. 이다빈은 세계 5위다.

경기는 2라운드까지 탐색전이었다. 10-10으로 마쳤다. 두 선수는 3라운드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줄곧 앞서던 이다빈은 경기 종료 3초 남겨둔 상황에서 22-24로 역전을 허용했다. 패색이 짙었다.

이다빈은 포기하지 않았다. 종료 버저가 울리기 1초 전에 기적 같은 발차기로 상대 머리를 명중했다. 3점을 올리며 승부를 뒤집었다.

이다빈은 이날 오후 9시 30분 한국 태권도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날 전까지 한국 태권도는 노골드에 머물러 있다. 장준이 남자 58kg급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