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다빈, 1초 남기고 머리 공격 성공…태권도 첫 금 보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6:20

업데이트 2021.07.27 16:36

태권도 이다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67급 여자 태권도 준결승전에서 역전승을해 환호하고 있다. 뉴스1

태권도 이다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67급 여자 태권도 준결승전에서 역전승을해 환호하고 있다. 뉴스1

태권도 이다빈(25·서울시청)이 생애 첫 올림픽에서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초과급 준결승전에서 이 체급 세계랭킹 1위인 비안카 워크던(영국)을 상대로 경기 종료 직전 얼굴 공격을 성공시키며 25-24 승리를 거뒀다.

이다빈은 2014 인천아시안게임 62㎏급 금메달,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67㎏초과급에서 금메달을 기록했다.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와 2016년 마닐라 아시아선수권대회 73㎏급에서도 정상에 오른 이다빈은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추가할 경우 태권도 4개 메이저 대회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이다빈이 출전하는 여자 67㎏ 초과급 결승 경기는 이날 오후 9시 30분에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