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피살 언급 최재형 “文정부, 생명·평화 지킬 의지 있나”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5:15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7일 오전 한국전쟁 정전협정 기념일을 맞이해 경기도 연천군 UN화장장 시설을 방문해 묵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7일 오전 한국전쟁 정전협정 기념일을 맞이해 경기도 연천군 UN화장장 시설을 방문해 묵념을 하고 있다. 뉴스1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안보 정책에 대해 27일 “진정으로 대한민국의 생명과 자유, 평화를 지킬 의지가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경기 연천군 유엔(UN)군 화장장을 방문해 남북 연락사무소 폭파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사건 발생 당시) 우리 정부는 제대로 된 항의조차 안 했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의 이날 방문은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아 이뤄졌다. 최 전 원장은 “6·25 전쟁은 국제 공산주의 세력의 침략을 대한민국과 유엔을 중심으로 한 자유민주주의 세력이 막아낸 전쟁”이라며 “그 고귀한 희생을 기념하고 잊지 않는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의 부친 고(故) 최영섭 대령은 6·25 전쟁 영웅이기도 하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 조치에 대해 최 전 원장은 “직통 연락선 개설은 결국 남북 간의 돌발적인 오해에 의한 충돌을 막고 남북 간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면서도 “평화는 말로만 되는 것이 아니고, 김정은의 선의에 의한 것도 아니다. 스스로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후 따로 의견문을 내고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일을 가지고 마치 한반도 평화가 눈앞에 다가온 양 들떠서는 결코 안 되며, 차분히 상황을 관리함으로써 진정한 평화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남북관계 이슈가 국내정치적 목적을 위한 일회성 쇼에 그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두루미 그린빌리지를 방문해 중면 실향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두루미 그린빌리지를 방문해 중면 실향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스1

최 전 원장은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해선 “문 대통령은 사면에 대해 국민의 공감대가 필요하다 하셨는데, 말씀하신 국민이 전체 국민인지 현 정부를 지지하는 국민만 말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제는 정치적 유불리 계산을 떠나 통합을 위해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2일엔 “대통령께서 국민 여론을 수용해 이에 따라 결정하리라 생각한다”며 원론적인 수준에서 말했지만, 이날 발언은 사면 찬성 쪽에 더 가까운 것이다.

최 전 원장은 유엔군 화장장을 방문한 뒤 연천군 중면을 찾아 야외 원두막에서 실향민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최 전 원장은 실향민이었던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얘기를 꺼내며 연천과의 인연을 설명했다. 최 전 원장은 “1947년 할아버지가 제 아버지를 데리고 월남하고, 몇 달 후에 할머니가 남은 가족을 데리고 월남했다”며 “남한에 넘어와서 동두천에서 만났는데 연천도 거쳐 동두천으로 가지 않았나 한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