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수칙 위반+코로나 확진' 삼성-KB 선수, 6경기 출전 정지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5:03

업데이트 2021.07.27 15:11

프로배구도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적발돼 징계가 내려졌다. [사진 KOVO]

프로배구도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적발돼 징계가 내려졌다. [사진 KOVO]

방역 수칙을 어겨 사적 모임을 가진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두 선수에게 1라운드 출장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배구연맹은 27일 오전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 A, B선수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상벌위원회는 방역 수칙을 어긴 두 선수에게 다가오는 2021~22시즌 1라운드 6경기 출장정지와 제재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컵대회는 전경기 출전 금지를 결정했다.

또한 상벌위원회는 두 선수가 속한 구단에 선수 관리 및 재발 방지를 촉구하며 엄중경고를 했다.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 A, B선수는 지인 등 8명과 함께 모여 식사를 했다. 이후 지인 가운데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A, B 선수도 PCR 검사를 진행했고 역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삼성화재에선 A 선수를 포함해 총 18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집단 감염으로 번지기도 했다. 다음달 중순 개최되는 KOVO컵 출전도 불투명하다.

연맹은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다가오는 KOVO컵대회의 안전한 개최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