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펜싱 女에페, 세계1위 中꺾고 단체전 결승 진출…銀확보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4:52

업데이트 2021.07.27 14:57

대한민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결승전에 진출했다.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A

대한민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결승전에 진출했다.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A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 결승에 올랐다.

최인정(31·계룡시청), 강영미(36·광주광역시 서구청), 송세라(28·부산광역시청)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세계랭킹 4위)은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에페 단체전 4강에서 중국(세계랭킹 1위)을 누르고 38-29로 결승에 올랐다.

단체전은 3명이 팀을 이뤄 1인당 3분 1라운드씩 3차례 겨뤄 총 9라운드를 치른다. 단체전은 45점을 먼저 얻으면 경기가 끝난다.

양측은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다. 마지막 9번째 경기에서 23-18로 5점을 앞선 상태로 출전한 최인정 선수는 중국 주 밍예 선수를 맞아 안정적인 경기를 이어가며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은 이번 대회 펜싱 첫 금메달과 한국 여자 에페 역대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결승전은 이날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