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전에선 꼭 메달 딸게요"...17세 신유빈의 도전은 계속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3:07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 단식 32강에서 아쉽게 탈락한 신유빈이 단체전 메달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 단식 32강에서 아쉽게 탈락한 신유빈이 단체전 메달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탁구대표팀 '막내 에이스' 신유빈(17)이 첫 올림픽에서 패배의 쓴맛을 봤다.

단식 32강 탈락 후 아쉬움에 울먹
첫 올림픽서 당찬 플레이로 주목

신유빈(세계 85위)은 27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3회전(32강)에서 홍콩의 두호이켐(15위)에 2-4(10-12 5-11 11-8 11-8 4-11 6-11)로 졌다.

신유빈은 첫 두 세트를 내줬지만, 내리 두 세트를 따내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세계 10위권 강호 두호이켐은 노련했다. 이후 다시 두 세트를 허용하며 아쉽게 탈락했다. 경기 후 신유빈은 울먹였다.

신유빈은 생애 첫 올림픽에서 주눅 들지 않고 당찬 플레이로 주목받았다. 1회전에서 가이아나의 첼시 에질을 가볍게 꺾더니 2회전에서는 58세 '백전노장' 니시아렌(룩셈부르크)과 혈투 끝에 4-3 역전승을 거뒀다. 탁구 팬은 막내의 연승에 박수를 보냈다.

신유빈은 든든한 대표팀의 두 언니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최효주(삼성생명)와 함께 여자단체전에서 다시 한 번 메달 도전에 나선다. 신유빈은 "남아있는 단체전에서 꼭 메달 따겠다. 열심히 준비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