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조국 딸 진실 드러나…檢 각본 ‘가족 인질극’ 조기종영”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1:53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고교 시절 친구로 알려진 장모씨가 입장을 번복한 것에 대해 “검찰 각본의 가족 인질극이 양심 고백에 의해 조기 종영됐다”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27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묻힐 뻔했던 진실이 마침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장관과 그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조씨 친구 장씨는 쟁점으로 다뤄졌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세미나 영상 속에 등장하는 여성이 이들의 딸 조씨와 동일인물이라고 증언했다. 그는 앞서 검찰 조사와 정 교수의 1심 법정 증인 신문에서는 동영상 속 여성이 조씨가 아니라는 취지로 말했다.

장씨는 또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증오심과 적개심, 인터넷으로 세뇌된 삐뚤어진 마음, 즉 ‘우리 가족이 너희를 도와줬는데 오히려 너희들 때문에 내 가족이 피해를 봤다’라는 생각이 보복적이고 경솔한 진술을 하게 한 것 같다”며 조 전 장관 가족에게 사과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이와 관련해 윤 원내대표는 “검찰의 선택적 수사에 조 전 장관 가족, 장씨 가족 두 가정은 파탄의 지경에 이르렀다”며 “날조된 진실 앞에 국론이 분열됐고, 국민 갈등 역시 최고조에 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줌도 안 되는 검찰 권력의 유지를 위해 국론마저 분열시킨 그 사람이 책임지기는커녕 오히려 국민 통합을 운운하며 야당의 대권 주자로 나서는 현실”이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했다.

윤 원내대표는 “법무부는 즉시 감찰에 착수해야 하고, 검찰 인권보호관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도 사건 전모를 밝히고, 관련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장씨의 글에 대해 “만감이 교차했다”며 “(검찰) 특수부가 조국을 잡기 위해 장씨 가족 전체에 대해 총 11번 조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씨 가족 전체가 엄청난 고통을 받았을 것”이라며 “또 하나의 가족 인질극”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