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뉴욕서 한 접시 23만원하는 ‘감튀’ 나와…기네스북 등재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1:44

업데이트 2021.07.27 11:47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감자튀김.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감자튀김.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미국 뉴욕의 한 식당에서 감자튀김인 프렌치프라이(french fries) 한 접시를 약 23만원에 판매해 기네스북에 올랐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메트로 등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 어퍼이스트사이드에 위치한 식당 ‘세런디피티3’가 개발한 프렌치프라이의 가격이 200달러(약 23만원)에 이른다. 이 요리는 지난 13일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감자튀김으로 기네스북에 공식 등재됐다.

비싼 감자튀김이지만 인기는 상당하다. 값비싼 재료를 아끼지 않았다는 평을 듣기 때문이다. 이 프렌치프라이를 맛보기 위해 최소 8주에서 10주의 대기가 필요할 정도다.

이 프렌치프라이는 감자가 갈변하는 것을 막기 위해 먼저 식초와 샴페인에 담가뒀다가 거위 지방에 두 번 튀기고, 이후 식용 금가루와 트러플(truffle·송로버섯) 소금, 트러플 오일을 뿌린 뒤 트러플을 얇게 썰어 치즈 소스와 함께 크리스털 그릇에 담아 서비스된다. 소스에도 트러플이 들어가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감자튀김 재료.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감자튀김 재료.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기름에 두 번 튀겨지는 과정을 통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고 푹신한 식감이 만들어진다. ‘겉바속촉’(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감튀(감자튀김)의 완성이다.

세런디피티3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기에 여느 식당들처럼 영업을 중단한 뒤 이번 달 초에 다시 문을 열었다.

식당 측은 고객에게 영업 재개를 알리기 위한 아이디어 중 하나로 이러한 고급 감자튀김을 생각해냈다.

식당은 감자튀김 외에도 가장 값비싼 요리를 잇달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햄버거(295 달러·약 34만원)와 아이스크림(1000달러·약 115만원)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고 했다.

브랜드 총괄 책임이자 셰프 조 칼데론은 “고객들은 축하도 하고 가끔 삶의 현실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곳에 온다”며 “지난 일 년 반은 모두에게 힘든 시간이었는데 이제는 좀 즐겨야 할 때”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