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 트럭 30대, 美 캘리포니아 달린다…"탄소배출 0"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1:10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한 대형 수소전기트럭이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도로 위를 달리게 됐다. 현대차는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CARB)과 에너지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 중 하나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와 현지 비영리단체 교통환경센터(CTE)가 구성한 컨소시엄은 탄소 배출 제로 트럭을 캘리포니아주 북부에 운행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 현지 당국의 보조금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컨소시엄은 총 2900만 달러(약 334억원)의 지원금을 확보했다.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과 에너지위원회에서 보조금 2200만 달러를 받았고, 앨러미다 카운티 교통위원회 등으로부터 추가 보조금 700만 달러를 받는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2023년 2분기부터 캘리포니아주 북부 지역에 엑시언트 트럭 30대를 배치하고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최대 50대의 수소전기트럭을 연속 충전할 수 있는 고용량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수소연료탱크 압력을 상승시켜 주행거리를 약 800km로 늘리고 트레일러를 견인하기 위한 트랙터 모델이 적용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가 법인판매운용사(플릿) 운영을, 맥쿼리그룹이 리스ㆍ파이낸싱을 각각 담당하게 된다. 현대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본격적인 현지 운행에 앞서 먼저 1년간의 의무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이후 추가 5년간 별도의 상업 운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차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시험 주행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차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시험 주행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이에 앞서 현대차는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에 2대의 엑시언트 트럭을 시범 운행하기로 했다. 엑시언트 트럭은 오는 8월부터 1년 동안 남부 캘리포니아 지역 창고를 운행하는 장거리 화물 운송에 사용된다.

이달 초 엑시언트는 스위스에서 종합 누적거리 100만km를 돌파했다. 엑시언트는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총 46대가 스위스로 수출됐다. 현대차는 “주행 중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동급 디젤이 1km당 0.63k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고 가정했을 때, 11개월 동안 스위스 전역에서 약 630t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한 효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