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m 1위로 턴'했던 황선우, 9시간 휴식 뒤 100m 출격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1:01

업데이트 2021.07.27 11:10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 출전한 황선우. [연합뉴스]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 출전한 황선우.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의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 45초 26로 8중 7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전날 열린 준결승에선 1분 45초 53으로 터치패드를 찍어 전체 16명 중 6위로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승행을 확정했다. 한국 경영이 올림픽 결승에 오른 건 그가 7번째. 2012년 런던올림픽 박태환(자유형 400m, 200m) 이후 9년 만이었다.

시원시원하게 물살을 갈랐다. 7번 라인에 배치된 황선우는 반응속도 0.58초(1위)의 빠른 반응 속도로 입수한 뒤 역영을 펼쳤다. 결승에 오른 선수 중 반응속도 0.5초대는 황선우가 유일했다. 50m를 23초95로 1위로 턴한 뒤 100m를 49.78로 1위, 150m까지 1분 16초 56으로 1위를 유지했다. 2위와의 격차를 벌리며 금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그러나 150m 구간이 지나면서 힘이 빠졌고 마지막 7위로 처졌다. 영국의 톰 딘이 1분 44초 22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와 3위는 각각 던컨 스캇(영국·1분 44초 26), 페르난도 셰페르(브라질·1분 44초 66)가 차지했다.

경기는 계속된다. 황선우는 이날 저녁 7시 17분 자유형 100m 예선에 출전한다. 배정은 7조 3번 레인. 200m 결승이 끝난 뒤 9시간 정도 휴식 후 바로 경기를 소화하는 강행군이다. 황선우는 25일 200m 예선을 통과한 뒤 다음 날 준결승을 뛰었다. 그는 "회복하는 시간이 부족했다"고 빡빡한 경기 일정을 언급했다. 27일에는 더 타이트하다.

다만 100m예선이 익숙한 밤 경기로 열린다는 건 긍정적이다. 더욱이 200m 결승에서 보여준 150m까지의 스피드라면 메달을 기대해볼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